"상품을 통해 세상을 본다" >buyking NEWS
바이킹 안내

기업 서비스

 
 
  신상품   이벤트
  전문가 리뷰   프리뷰   포토뷰
  가이드   현장
ID     PW       ID/PW 분실   아이디 저장
 

 

   
전문가 리뷰
에어 오디오 HISO
음악을 부스트하는 굵은 소리의 인이어 모니터

2017년 07월 27일


이어폰 중에는 조금 기묘한 분류의 제품이 있습니다. 우리가 일반적으로 커널형 이어폰이라고 부르는 것은 노즐이 있으며 거기에 실리콘이나 폼 소재의 이어팁을 끼워서 외이도(Ear canal)속으로 넣는 구조입니다. (귓구멍만 차단!) 이와 달리 '커스텀 인이어 모니터'라는 것은 유저의 귀 모양을 그대로 본떠서 이어팁 없이 이어폰의 하우징(쉘)으로 외이도와 귓바퀴 안쪽(Concha)까지 모두 덮는 구조입니다. (귀 안쪽을 모두 차단!!) 이렇게 하면 소리가 고스란히 유저의 고막으로 전달되며 특히 저음이 명확하게 들리게 됩니다. 그런데 몇몇 커스텀 인이어 모니터 회사들은 '수많은 사람의 귀에 모두 맞는 커스텀 인이어 모니터'를 내놓기도 합니다. 대량 생산되는 커널형 이어폰이 아니라 커스텀 이어폰과 동일한 수작업으로 하나씩 제작하되, 귓본을 뜨는 과정 없이 지정된 형태로 쉘을 만드는 것입니다.

이것이 '유니버설 핏 인이어 모니터(Universal Fit In-ear Monitor)'입니다. 커스텀 이어폰 수준의 가치와 소리 품질을 지니고 있지만 개인 전용의 맞춤형이 아니라서 그나마 가격 부담이 덜한 품목이지요. 소비자 입장에서는 커스텀 이어폰보다 수월하게 중고 판매를 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습니다. 또, 이어폰을 잘 모르는 친구에게 소리를 들려줘서 현혹하는 기능도 포함됩니다. (커스텀 이어폰은 다른 사람의 귀에 맞을 확률이 매우 낮음)


에어 오디오(Heir Audio)는 고급형 인이어 모니터를 만드는 회사이면서도 더욱 대중적인 확장을 위해 다수의 유니버설 핏 인이어 모니터를 판매하고 있습니다. 이어폰 속에 들어가는 BA(밸런스드 아머처) 유닛의 숫자에 따라서 가격이 많이 다르지만 각 모델마다 색다른 소리 특성을 넣어서 다양한 선택이 가능합니다. 쉽게 생각하면 비싼 모델일수록 음악 듣기에 좋겠으나, 더 낮은 가격의 모델도 특유의 소리를 지니고 있기에 모두 고려 대상이 될 수 있습니다. 이번에 소개할 에어 오디오의 2 BA 인이어 모니터, HISO도 그 중 하나입니다.

HISO는 한 덩이의 듀얼 BA 유닛이 아닌 두 개의 BA 유닛을 사용하며, 2-Way 크로스오버 네트워크로 고음과 저음을 분리해 재생하는 유니버설 핏 인이어 모니터입니다. 색상별 사진에서 볼 수 있듯이 대량 생산되는 커널형 이어폰과 달리 커스텀 이어폰의 아크릴 쉘과 페이스 플레이트 구조를 그대로 갖고 있습니다. 그래서 마치 커스텀 이어폰 같은 화려한 디자인과 색상을 보여줍니다. 국내 가격을 보면 다른 브랜드의 3~4 BA 커널형 이어폰과도 유사할 정도인데 실제로 디자인과 재질을 살펴보고 소리를 들어보면 '이건 수공예품이구나~'하는 생각이 듭니다.


색상은 화이트(White Shadow), 그레이(Smoke Rings), 블루(Blue Agate)가 있으며 페이스 플레이트에 아름다운 유기적 그림이 담겨 있습니다. 인쇄를 해서 만든 것이 아니라 두 가지 이상의 재료를 혼합하여 그대로 떠내는 수공예로 넣은 것입니다. 짐작해보건대, 판매되는 HISO들은 모두 다른 페이스 플레이트 디자인을 지니게 되겠습니다. 색상과 패턴은 동일하지만 혼합되는 형태는 각각 다르다는 뜻입니다. 마치 나이테나 지문처럼!


제가 선택한 HISO는 그레이 색상이며 왠지 옥구슬처럼 보이는 모습입니다. 어릴 적에 구슬치기하던 생각도 나고요. 실제로 하우징의 크기도 작은 구슬과 비슷합니다.


HISO의 패키지 박스입니다. 수공예품이면서도 비교적 접근하기 쉬운 럭셔리다! - 이렇게 주장하고 있습니다.


박스 안에는 메탈 케이스와 다수의 이어팁, 청소 도구, 이어폰 본체가 있으며 두 개의 고무 밴드도 포함됩니다. 뮤직 플레이어와 헤드폰 앰프, 휴대용 DAC 등을 묶어서 들고 다닐 때 쓰라고 넣어준 밴드입니다. 스마트폰에 USB DAC를 장착하고 다닐 때에도 유용한 액세서리이므로 잘 챙겨두시기 바랍니다. 실리콘 이어팁은 더블팁을 포함해서 대.중.소 사이즈로 3쌍씩 들어 있습니다.


메탈 케이스의 안쪽은 쿠셔닝과 통풍을 모두 갖춘 메쉬 소재로 덮여 있어서 HISO를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습니다. 케이스 안에 별도의 포켓이 있는 것은 아니므로 이어팁이나 청소 도구 등은 별도로 보관해두어야 하겠습니다.


HISO는 채널당 2개의 BA 유닛을 담고 있는데, 생각보다 커다란 BA 유닛을 사용하며 하우징은 무척 작습니다. 줄자로 재어보니 하우징의 가로 지름이 2cm에 불과하군요. 아래의 사진에서 내부를 살펴보면 작은 공간 속에 고음 유닛과 저음 유닛, 네트워크 기판과 케이블이 오밀조밀하게 채워져 있습니다.



투명한 안쪽 아크릴 쉘과 유기적 패턴의 페이스 플레이트가 깨끗하게 이어져 있습니다. 사람이 기구를 이용해서 직접 연마를 해야만 저렇게 매끈한 마감이 가능합니다. 손끝으로 쓰다듬으면 거친 부분이 하나도 없으며 귀에 착용했을 때에도 귓바퀴 안쪽이 편안합니다. 또, 노즐이 짧은 편임에도 불구하고 이어팁이 귀 속으로 깊이 들어갑니다. 이 때 작은 하우징이 귓바퀴 안쪽을 많이 덮어주므로 소음 차단 효과가 확실하게 나옵니다. 지하철 안에서 다음 역 안내가 들리지 않고, 근처로 다가오는 자동차의 소리도 듣기가 어려우니 HISO를 착용한 상태에서는 주변을 잘 살피시기 바랍니다.


이어폰쪽 커넥터는 2핀 규격이며 커넥터 주변에 걸리는 부분이 없으므로 굵은 플러그의 커스텀 케이블도 쉽게 연결할 수 있습니다. 쉽게 말하면, 2핀 커넥터의 IEM용 케이블은 모두 호환됩니다.


하우징의 뒤쪽에는 음각으로 HISO 로고가 새겨져 있습니다. 하우징이 작다고 언급했는데, 그래도 확실히 커다란 BA 유닛을 썼다는 느낌이 듭니다. 위의 사진에서 들여다보이는 BA는 우퍼이며 HISO의 고음 유닛보다 3배 정도 큽니다.


유니버설 핏 인이어 모니터는 커스텀 인이어 모니터와 동일한 공정으로 제작됩니다. HISO의 쉘도 형틀에 녹인 아크릴을 부어서 떠내는 방식으로 만든 것인데요. 2개의 보어(Bore)를 뚫어 놓았으며 각각 필터가 배치되었습니다. 고음 BA와 저음 BA, 2-Way 네트워크와 2 보어 구조 - 간단하고 명확한 설계이면서도 싱글 드라이버 구성보다 고음과 저음을 최적화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습니다. 물론 제작자가 잘 만들어야 좋은 소리가 나오겠지만, HISO를 꼼꼼하게 살펴본 결과는 충분히 고급스러운 인상을 남깁니다.


SOUND


HISO의 주파수 응답 범위는 20 ~ 20,000Hz, 임피던스는 18옴, 감도는 108dB라고 합니다. 사양만 본다면 소출력의 휴대용 기기에 잘 맞도록 만들어진 듯 한데요. 아이폰 SE의 헤드폰잭에 끼워서 256kbps AAC 파일(애플 뮤직)을 감상해보았습니다. 총 15단계의 볼륨에서 4단계 정도로 듣게 되었으며 소리가 작게 녹음된 클래식 악곡도 5칸 볼륨이면 명확히 감상할 수 있습니다. 이 정도면 감도가 꽤 높은 이어폰입니다. 헤드폰 출력에 원래 노이즈가 있는 재생기를 연결하면 어떨까 해서 LG V20에 끼워보니 약하게 배경 노이즈가 감지됩니다. 단, 기기의 화이트 노이즈를 고스란히 드러내는 초고감도 이어폰은 아니라서 음악 감상이 어려울 정도는 아니었습니다.


첫 인상은 이렇습니다. HISO의 소리는 선이 매우 굵으며 고막에 뚜렷한 자국을 남깁니다. 저음의 양이 많고 압력이 강하며, 고음은 낮은 영역이 주로 강조되어서 청취자가 즉시 주목하게 만듭니다. 귀를 편안하게 만들어서 오래 듣게 해주는 소리는 아닌 듯 합니다. 어떤 음악이든 조금 더 임팩트가 있도록 부스트(Boost) 해주는 소리라고 하겠습니다. 더 쉽게 말하면, 저음이 포근하고 커다랗게 들리며 고음과 중음이 굵고 선명하게 들립니다. 진짜 쉽게 말하면, HISO는 기본적으로 저음형 이어폰이며 고.중음도 조금 세게 들리는 이어폰입니다.


감도가 높은 BA 이어폰이지만 더욱 든든한 힘과 품질 좋은 소스를 넣어줄수록 소리가 좋아집니다. 스마트폰의 헤드폰잭과 다른 고해상도 재생기 또는 헤드폰 앰프에 연결했을 때의 차이가 꽤 큰데요. 그렇다고 이 정도 가격대의 인이어 모니터를 사용하면서 고가의 소스 기기를 쓸 필요는 없을 것입니다. 스마트폰과 함께 사용해도 좋지만 20~30만원대의 뮤직 플레이어나 그 이상의 고해상도 재생기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스마트폰 호환의 USB DAC, 오디오퀘스트 드래곤플라이의 경우는 블랙과 레드가 모두 잘 어울렸습니다. 둘 중 하나를 고른다면 HISO가 원래 소리의 선이 굵고 힘이 강한 편이므로 섬세하고 듣기 편안한 성향의 레드를 권하겠습니다. BA 이어폰들은 헤드폰 앰프의 노이즈를 잘 들려주기 때문에 게인(Gain)이 높게 맞춰진 앰프는 피하는 게 좋습니다. 이처럼 소스 품질을 잘 드러내는 인이어 모니터의 경우, 스마트폰의 헤드폰 출력으로 감상한 경험과 고해상도 재생기 및 헤드폰 앰프에서 들어본 경험을 종합하여 소리 감상문을 작성하게 됩니다.


이어팁의 차이는 어떨까요? HISO에는 폼팁이 포함되지 않지만 컴플라이 폼팁을 끼우겠다면 T-400이 호환되니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이 때의 고음의 변화는 크지 않으나 저음이 더 늘어납니다. (*귀지 필터가 있는 TX-400 폼팁을 쓰면 고음이 줄어드니 주의할 것.) 기본적으로 저음 강조가 있는 이어폰이므로, 아주 깊고 강한 저음을 원한다면 별도의 폼팁을 사용해봅시다. 저는 제 귀에 가장 잘 맞는 레드 실리콘 이어팁의 중간 사이즈를 사용했습니다.

인이어 모니터를 사용할 때 귀에 맞는 이어팁을 찾고 귀에 단단히 끼우는 과정은 매우 중요합니다. HISO를 처음 사용해보니 고.중음이 거칠게 들리고 저음이 평탄하게 느껴진다면 이어팁 사이즈가 틀린 것입니다. 정확히 착용하면 저음의 비중이 전체의 60% 정도로 높은 편이라서 대체로 따뜻한 느낌이 들고, 나머지 40% 영역에서 고.중음이 굵은 선으로 들려올 것입니다. 플랫 사운드가 아니라 고음과 저음 모두 강조하되 저음으로 기울어진 모습이며, 그 속에서 중음 일부를 끌어올린 W 형태에 가깝습니다. 그래서 어떤 음악을 듣든 간에 악기와 보컬이 모두 강조됩니다. 저음이 강조됐지만 음색 왜곡도 거의 없으면서 음악의 각 요소를 더 쉽게 감지할 수 있습니다. 즉, 음악 감상용 뿐만 아니라 알맞은 가격의 모니터링 이어폰으로도 적합하겠습니다.


저음의 응답 속도가 빠릅니다. 양이 많은 저음인데 커다란 고무공처럼 통통 튀는 탄력이 있습니다. 사람이 들을 때 펀치(타격감)를 느끼게 되는 저음 영역이 부풀어 있으며 초저음도 손실 없이 전달되는군요. 블록버스터 영화의 사운드 트랙을 들으면 웅장한 저음의 배경을 만끽할 수 있습니다. ‘쿵’하고 울리는 저음 뿐만 아니라 그 다음의 ‘우웅’하는 진동까지 느끼게 됩니다. 귀를 단단히 막는 인이어 모니터인데, 오로지 저음의 거대하고 깊은 느낌 때문에 공간이 넓어진 듯한 심리적 효과를 경험합니다.


인이어 모니터를 설계할 때 각 음 영역에 다수의 BA를 투입하는 이유 중 하나는 ‘소리의 에너지’일 것입니다. 같은 크로스오버 네트워크를 사용해도 각 영역에 더 많은 BA를 넣으면 에너지가 더 강하다는 느낌을 받게 됩니다. 이론적 근거는 없지만 많은 분들이 공통적으로 경험하는 사항인데요. HISO는 고.중음 1개, 저음 1개를 사용했음에도 불구하고 마치 2~3개씩 넣은 것처럼 각 음 영역의 에너지가 강하게 느껴집니다. 또한 중음을 별도로 분리하지 않은 2-Way 구조이면서도 중음의 강조가 있으며 위치가 아주 가깝게 다가옵니다. 이 제품의 내부 구조를 살펴보지 않고 소리만 듣는다면 대부분 3-Way의 3 BA 이어폰이라고 여길 듯 합니다. 저음 악기와 함께 보컬, 현악기를 뚜렷이 들을 수 있습니다. 여성 보컬의 경우는 고음의 화려함이 없는 대신 목소리가 더 힘차게 들리며 남성 보컬은 저음이 포근해지면서 더욱 편안하고 부드럽게 묘사되었습니다.


HISO의 호불호를 결정하는 진짜 특징은 고음일 것입니다. 잔향이 없어서 상당히 건조하며 BA 이어폰 중에서는 약간 어두운 음색에 속합니다. BA 특유의 파랑색 고음을 싫어한다면 HISO의 고음 색상이 거의 무색처럼 자연스럽게 느껴질 것입니다. 반대로 고음의 현란함과 섬세함을 원한다면 HISO는 상당히 직설적이고 거침없는 인상을 줄 확률이 높습니다. 짐작하건대 6~7kHz 주변을 강조한 듯 하며 츠, 트 발음이 뚜렷하게 강조됩니다. 또한 10kHz 근처도 강조되어서 드럼의 심벌즈 소리가 남기는 찰랑거림도 부각되는 편입니다. 고해상도 음악 파일을 재생할 때 고음과 초고음의 존재를 묘사하기에 유리한 세팅이지만, 이런 경우 소스 품질이 나쁘거나 자극적으로 들리도록 제작된 음반을 들으면 센 인상을 받기 쉽습니다. HISO는 포근하고 듬직하게 강조된 저음으로 고음의 센 속성을 중화시키고 있으나, 저음 연주가 별로 없는 곡에서는 스마트폰 헤드폰 출력의 거친 질감이 그대로 감지됩니다. 또, 이 감상문에서 HISO의 기본 케이블을 사용했음을 기억해주시기 바랍니다. 이어폰의 소리를 밝고 예쁘게 만드는 케이블로 교체한다면 상당히 좋은 결과가 나올 듯 합니다.


음악 장르 선택은 고민이 없습니다. 음색이 BA 이어폰치고는 어둡다고 했으나, 그렇기 때문에 음색 왜곡이 거의 없다고 해도 좋을 겁니다. HISO의 저음 강조는 ‘실외 감상에서 필요한 저음 보강’에 가까우며 과도한 저음은 아니라고 봅니다. 또한 고.중음과 저음을 확실하게 나누는 크로스오버 네트워크를 사용한 모양입니다. 아무리 저음이 많은 상황에서도 고.중음의 선이 굵고 가깝게 들립니다. 음악의 종류와 관계없이 모든 음악을 더욱 쉽게 분석하고 뚜렷하게 듣도록 앞으로 내세우고 특징을 부각해주는 이어폰입니다. 굳이 최적화된 장르를 골라본다면 평온한 클래식 악곡이나 뉴에이지 연주곡보다는 템포가 빠르고 저음 연주가 많으며 시원한 느낌이 필요한 락, 일렉트로닉, 메탈, 재즈 쪽이 더 좋겠습니다. 이 물건으로 오케스트라 연주를 듣는 것도 재미있는 경험인데, 클래식 악곡이 아닌 영화 사운드 트랙이나 영화 예고편 음악(에픽 뮤직)처럼 휘몰아치는 오케스트라 연주가 잘 맞습니다.


*Summary for ‘Heir Audio HISO’

1) 2 BA, 2-Way 구조의 유니버설 핏 인이어 모니터. 커스텀 이어폰과 동일한 구조와 디자인, 소재를 지닌 제품. 유기적 문양의 페이스 플레이트 디자인이 특징.

2) 소음 차단 효과가 매우 강함. 2핀 커넥터를 사용해서 다른 커스텀 케이블로 쉽게 교체 가능.

3) 소출력 기기에 잘 맞는 고감도 이어폰. 소스 품질에 따라 많이 다른 소리를 들려주는 편.

4) 포근하고 웅장한 느낌의 저음 + 선이 굵고 뚜렷한 고.중음

5) 저음의 비중이 가장 높지만 고음과 중음도 조금씩 강조된 부분이 있어서 음악 속의 요소가 쉽게 구별되고 명확하게 들린다. 플랫 사운드가 아니지만 음색 왜곡이 없고 소리의 특징을 감지하기 쉬워서 모니터링 이어폰으로도 적합할 듯.

6) 2 BA 구성인데 더 많은 유닛을 사용한 것처럼 소리의 에너지가 강하다. 고음과 저음 못지 않게 중음도 가깝게 들려서 3 BA, 3-Way 이어폰 같은 느낌. 초저음 재생 능력도 훌륭함.

7) BA 이어폰 중에서는 음색이 약간 어두운 편. 어떤 음악이든 더 명확하게 들리도록 부스트(Boost)하는 소리. 박력있고 시원하게 듣기에 좋으며 오랫동안 편안하게 듣는 용도는 아닌 듯.

지민국(luric@buyking.com)
상품전문 미디어, 바이킹 보도자료/기사제보(news@buyking.com)

 
바이킹 안내 기업 서비스 책임의 한계
 
Copyright(c) 1999-2009 DECA Communication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