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품을 통해 세상을 본다" >buyking NEWS
바이킹 안내

기업 서비스

 
 
  신상품   이벤트
  전문가 리뷰   프리뷰   포토뷰
  가이드   현장
ID     PW       ID/PW 분실   아이디 저장
 

 

   
전문가 리뷰
에어 오디오 4Ai S
선명하면서도 심리적으로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지는 소리

2017년 03월 23일


소리의 선호도가 높은 인이어 모니터

IEM 10.0 후기에서는 다루지 않았으니 이번에는 에어 오디오(Heir Audio) 홈페이지에서 소개하는 인이어 모니터의 부품을 살펴보자. 에어 오디오는 중국 회사지만 인이어 모니터의 내부 부품은 독일과 미국에서 수입된 것이라고 한다. 밸런스드 아머처 유닛은 Knowles 제품이며 저항은 Vishay Inter Technologies 제품이다. 커패시터는 AVX의 OxiCap을 쓴다. 하우징을 만드는 아크릴 소재가 독일 제품인데 제조사를 밝히지는 않았다. 사실 이러한 사항은 그리 특별한 부분이 아니다. 커스텀 인이어 모니터를 만드는 회사들은 소규모의 연구소 또는 공방 개념이 많으며 그들은 이어폰이 좋아서 직접 만들어보다가 노하우를 축적하고 사람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어서 회사를 차린다. 커스텀 인이어 모니터 속 부품의 종류가 겹치는 경우는 흔하지만 그 소리를 설계해서 남들에게 인정 받는 것은 별개의 문제라는 뜻이다.


“커스텀 디자인된 Heir 10.A의 모습이다.”

에어 오디오는 유니버설 타입의 인이어 모니터 디자인도 독특하지만 커스텀 인이어 모니터의 디자인은 더욱 예쁘다. 또한 귀를 본떠서 이어폰 하우징을 만들면 최대한 정확한 소리 전달이 가능하기 때문에 에어 오디오의 유니버설 이어폰을 구입해서 사용해보다가 마음에 들어서 커스텀 버전을 주문하는 경우도 있다. (사실 본인도 경제적 여유가 있다면 그렇게 하고 싶다) 오늘 소개할 4.Ai S는 유니버설 타입으로 접해본 후 커스텀 이어폰으로 주문하게 될 정도로 ‘소리의 선호도가 높은 모델’이라고 할 수 있겠다. 소리의 공간감을 중시하며 웅장한 느낌을 내는 IEM 10.0과 달리 4.Ai S는 음악 듣기에 좋은 튜닝과 고.중.저음 균형을 잘 맞춘 모델이며 가격 부담이 적다. 국내 수입 가격 50만원대의 이어폰을 두고 이런 말을 하는 것이 어색하지만, 커스텀 인이어 모니터를 기준으로 한다면 가격대 성능비가 대단히 좋은 제품이라고 본다. 유니버설 타입으로 감상해도 좋은 소리이지만 커스텀으로 맞춘다면 짐작하건대 1,000달러 이상의 가치를 얻을 것이라 예상한다.


*참고 : 4.Ai S는 단종된 4.Ai의 차세대 모델이다. 4.Ai S와 4.Ai는 소리가 많이 다르므로 혹시 중고로 ‘4.Ai’를 구입할 예정이라면 이 글은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다. 직접 사용해본 경험으로는 4 Ai는 상당히 플랫한 소리를 들려주었으며 4.Ai S는 고.중.저음에 모두 특징이 있어서 듣기에 훨씬 재미있는 소리라고 본다.

디자인, 구성품



4.Ai S는 채널 당 4개의 밸런스드 아머처(BA) 유닛을 담았지만 하우징이 아주 작다. 콘차(귓바퀴 속) 안쪽만 채울 정도로 작아서 착용의 부담이 적으며, 하우징 표면이 매끈하게 연마되어 있어서 오랫동안 귀에 끼워두어도 편안하다. 단, 하우징이 작을 뿐만 아니라 무척 얇으며 노즐이 짧기 때문에 귀 속으로 깊이 넣으려면 기술이 조금 필요하다. 이어팁을 더블팁으로 써도 좋겠고, 철사가 들어있는 이어훅의 모양을 잘 맞게 조정해주면 더욱 정확한 착용을 할 수 있다. 유니버설 타입의 인이어 모니터들은 노즐 뿐만 아니라 하우징의 귓바퀴 접촉도 소리에 영향을 주므로 최대한 귀 속에 가득 차도록 착용해보자.


에어 오디오의 유니버설 인이어 모니터 제품들은 2.Ai를 제외하고 모두 나무로 된 페이스 플레이트를 사용한다. 이어폰을 착용했을 때 바깥으로 보이는 장식 부분이 페이스 플레이트인데 커스텀 인이어 모니터는 이 디자인을 자유롭게 주문할 수 있으며 유니버설 타입은 고정된 디자인을 갖게 된다. 에어 오디오 제품에서 좋은 점은 유니버설 타입의 페이스 플레이트 디자인도 커스텀 버전 못지 않게 아름답다는 것이다. 4.Ai S는 우드 패턴이 선명하게 찍힌 짙은 갈색의 페이스 플레이트가 특징이며 안쪽 쉘은 매우 진한 검은색이다.




제품을 구입하면 튼튼한 하드 케이스가 먼저 보일 것이다. 4.Ai S는 크기가 작기 때문에 하드 케이스도 작은 것이 제공된다. 그 속에는 이어폰 본체와 더불어 대.중.소 사이즈의 이어팁 3가지가 들어 있다. (총 9쌍) 살펴 보면 검은색 이어팁은 코어 부분이 파랑색이고 회색 이어팁은 빨강색인데, 파랑색 이어팁은 두께가 조금 얇게 되어 있으며 빨강색 이어팁은 약간 두껍다. 직접 사용해보고 더 마음에 드는 소리가 나는 이어팁을 고르면 되겠다. 또한 2중 구조의 더블 플랜지 이어팁은 싱글팁의 사이즈가 맞지 않을 때 사용하면 좋다. 그리고 귀지 청소 도구와 2개의 고무 밴드가 포함된다. 재생기와 앰프를 묶어서 가지고 다니는 사람에게는 유용한 밴드가 되겠다.


4.Ai S의 기본 케이블은 옷에 닿을 때 소음이 나지 않도록 꼬인 구조이며 3.5mm 플러그는 90도로 꺾여 있다. 플러그 지름이 굵은 편이라서 두꺼운 케이스를 씌운 스마트폰에는 끼우기가 어려울 것이다. 이어폰과 연결되는 플러그는 범용적인 2핀 구조이며 플러그 주변에 걸리는 것이 없으므로 다양한 커스텀 케이블로 교체할 수 있다. 이러한 인이어 모니터 제품을 사용할 때 흥미로운 분야가 바로 케이블 교체인데, 음색의 변화 때문에 소리 취향 맞추기가 상당히 어렵지만 제품 디자인이 색다르게 바뀐다는 점은 매력적이다. 4.Ai S는 하이엔드급 인이어 모니터에 비해 가격 부담이 적으므로 나머지 비용을 고급 커스텀 케이블에 투입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되겠다.




하우징 크기가 작아서 정말로 채널 당 4개씩 BA를 넣었나 의심될 정도다. 하지만 실제로 고음 1개, 중음 1개, 저음 2개의 BA 유닛 구성이라고 한다. 노즐의 보어가 두 개인데 중음 유닛이 있으니 이 제품의 크로스오버 네트워크는 십중팔구 3-Way 구성일 것이다. 그리고 4.Ai S의 노즐은 지름이 5~6mm 정도라서 별도의 컴플라이 폼팁을 끼울 수도 있다. 폼팁 모델 넘버는 T-400이 잘 맞으며 4.Ai S의 소리를 더욱 포근하게 만들고 싶다면 왁스 가드가 있는 TX-400을 골라도 된다. (왁스 가드가 고음 필터 역할을 함)


SOUND


*이하의 감상문 내용은 빨강색 코어의 이어팁을 기준으로 작성했다.

각 모델마다 명확한 음 특징이 있다

혹시 청음샵에서 에어 오디오 제품들 다수를 비교 청취해본다면 한 가지 흥미로운 점을 발견할 것이다. 어떤 모델이든 평범한(?) 소리가 없다는 점이다. 각 모델마다 명확한 음 특징이 있어서 다양한 취향에 효과적으로 대응한다. 그리고 그 중에서도 4.Ai S는 많은 사람들의 취향에 적중할 수 있는, 올라운드 + 팔방미인 + 다재다능 + 최고 안전빵 모델이라고 생각한다. 또한 가격대도 Tzar 시리즈와 함께 중간에 있으므로 다수의 선택을 받을 만하다. (*참고: Tzar 시리즈는 듀얼 BA를 사용하되 임피던스를 90옴과 350옴으로 나눈 모델이다. 고해상도 재생기에 헤드폰 앰프를 연결해서 사용 중이라면 꼭 청취해보길 권한다.)


스마트폰과 미니 USB DAC만 있어도 될 정도

4.Ai S는 능률이 좋은 이어폰이다. 임피던스 18옴, 감도는 101~102dB 정도라고 하는데 아이폰 SE와 아이팟 클래식에 연결했을 때 볼륨 40% 정도로 감상해도 충분했다. 너무 많이 반복하는 이야기이지만, 이렇게 능률이 좋은 이어폰도 게인(Gain)을 알맞게 조절한 DAC 겸 헤드폰 앰프에 연결하면 더욱 재미있는 소리를 들려줄 수 있다. 4.Ai S의 경우는 스마트폰에 Calyx PaT 또는 AudioQuest Dragonfly Red만 연결해줘도 보다 선이 굵고 시원한 소리를 냈다. 굳이 비싼 DAP나 헤드폰 앰프를 장만하지 않더라도 미니 USB DAC 정도로 업그레이드 효과를 볼 수 있겠다.


자꾸만 Westone 4가 떠오르는 이유 네 가지

이 제품의 소리는 아무리 들어봐도 웨스톤(Westone)의 W4를 떠올리게 된다. 3kHz 주변을 그렇게 낮춘 것도 아닌 듯 하고, 소리의 응답 속도나 전체적 음색도 다르지만, 눈을 감고 들어보면 자연스레 W4가 떠오른다. 그 첫째 원인은 청각을 편안하게 만드는 짝수 배음이라고 예상한다. 4.Ai S의 소리는 THD를 크게 낮춘 타 회사의 하이엔드급 이어폰들과 비교할 때 약간 느리고 포근한 인상이 있는데, 그렇다고 소리가 풀어질 정도로 느리지는 않다. 그런데 고음, 중음, 저음 할 것 없이 어떤 소리를 들어도 4.Ai S는 귀에 거슬리는 부분이 없다. 청각이 즉시 받아들인다고 해도 좋다. 둘째 원인은 크게 부풀지는 않았으나 알맞게 강조됐으며 귀 속을 포근하게 만드는 ‘따뜻한 저음’이다. W4보다는 저음 타격이 빠르고 단단하지만 이 또한 부드러운 질감과 푹신한 쿠션 같은 인상을 준다.

세 번째는 약간 강조된 고음과 따뜻하게 깔리는 저음 사이에서 확 튀어나오는 중음이다. 아마도 4.Ai S의 주파수 응답 형태는 고음, 중음, 저음이 각각 솟아오른 W자 모양이 아닐까 예상해본다. 이 제품의 중음은 고막에 더욱 가깝게 위치하며 선이 굵게 나온다. 네 번째는 음색이다. W4는 실리콘 이어팁을 끼워도 음색이 별로 밝아지지 않는 이어폰이었는데 4.Ai S도 그렇다. 실리콘 이어팁을 끼우면 중립적이거나 아주 조금 어두운 음색이며, 별도의 컴플라이 폼팁을 끼워주면 거의 다이내믹 드라이버 이어폰 같은 느낌을 준다.

본인이 에어 오디오 4.Ai S를 Westone 4와 비교하는 이유는 두 이어폰의 소리가 같아서가 아니다. 지나치게 세거나 냉정하지 않은, 사람이 듣기에 선명하면서도 심리적으로 자연스럽게 받아들일 수 있는 성향의 인이어 모니터를 오랜만에 접했기 때문이다. 매우 높은 가격대의 인이어 모니터들이 제공하는 ‘소리의 뉘앙스’까지 전달 받기는 어려울지 모르겠으나 4.Ai S는 높은 해상도와 감성적 사운드 튜닝을 잘 조합한 제품이라고 본다.


고.중.저음 모두 강조된 영역이 있는 밸런스형 이어폰

그러면 이 제품의 소리에 대해 다시 정리해보겠다. 첫 인상과 기본적 사운드 형태는 고.중.저음의 균형이 잘 맞게 느껴진다. 고음형 이어폰, 저음형 이어폰 - 이런 식으로 이어폰을 분류한다면 4.Ai S는 밸런스형 이어폰으로 봐도 무방하겠다. 다만 음의 형태가 평탄하지 않을 뿐이다. 저음의 강조가 분명히 존재하며 고음은 낮은 영역 일부가 약간 강조되어 있다. 또한 중음도 앞으로 튀어나온다는 점이 4.Ai S의 특징이라고 하겠다. 중음이 든든한 정도가 아니라 굵은 선을 보여주며 위치가 조금 더 앞쪽으로 나오는 편이라서 보컬, 현악기음을 가깝게 듣고 싶을 때 좋다.


시원한 자극을 주면서도 음색 왜곡이 거의 없는 고음

음악을 처음 들을 때부터 고음 어딘가에서 칙칙하는 자극을 감지하게 될 것이다. 그런데 이 자극이 귀에 거슬리지 않는다. 바늘처럼 콕 찌르는 자극이 아니라 알맞게 뿌려진 조미료처럼 좋은 맛을 내는 고음 자극이다. 짐작해보건대 10kHz를 살짝 강조하고 5~7kHz 주변을 일부만 끌어올린 듯 하다. 그리고 소리의 질감을 거칠게 만들 수 있는 3~4kHz 주변을 낮춘 모양이다. 고해상도 파일을 재생할 때의 공기를 묘사하는 초고음은 약하게 느껴지는데 여성 보컬의 고음이나 드럼 심벌즈의 금속음은 선명하게 강조된다. 흥미로운 점은 이처럼 고음을 묘하게 강조했으면서도 음색이 밝지 않다는 것이다. 거의 중립에 가깝거나 아주 조금 어둡게 느껴질 정도다. 한 가지 더 검토해보면, 고음의 세팅 못지 않게 중음의 강조를 통해 이어폰 전체의 음색을 조정한 것으로 보인다.


고.중음을 가리지 않으며 포근한 느낌을 주는 저음

4.Ai S로 음악을 들을 때 귀가 편안하면서도 기분이 들뜨는 주요 원인은 저음에 있다고 본다. 필요할 때마다 시원하게 드러나는 고음도 중요하지만 고.중음을 가리지 않으면서도 깊고 부드러운 배경을 만드는 저음이 음악 감상을 즐겁게 만든다. 호흡이 느리며 마치 솜덩어리 같은 포근한 타격을 지닌 저음이다. 20Hz 주변의 초저음까지 손실없이 재생하며 100Hz를 강조하되 고막을 세게 때리지 않으니 아무리 저음 연주가 계속되어도 청각이 피로해지지 않는다. 알맞은 펀치를 제공하며 든든한 배경이 되는 저음을 고.중음에 미치는 영향 없이 만든다는 것은 실로 어려운 과제다. 십중팔구 주파수 응답 조정 만으로 이런 효과를 냈을 터이니 제작자의 센스가 대단하다고 하겠다.


비교적 좁은 공간감, 스튜디오 용도에도 어울린다

심리적으로 넓은 공간을 인지하도록 만들어진 IEM 10.0과 달리 4.Ai S는 일반적인 인이어 모니터와 동일하게 녹음실 넓이 정도의 공간을 형성한다. 좌우 채널의 초점도 머리 속에 맺히고 음의 해상도가 높으니 홈 오디오 용도보다는 스튜디오 모니터링에 맞춰진 인이어 모니터라고 볼 수 있겠다. 4.Ai S가 스튜디오용이라고 주장하는 또 하나의 근거는 생각보다 정밀한 속도의 중저음이다. 듣기 편안하고 음악을 즐겁게 만드는 사운드 튜닝이 적용됐지만 진공관 앰프 수준으로 배음이 많이 발생하지는 않는다. 잔향이 많은 영역은 주로 고음 쪽이며 중저음은 사운드 이미지가 뚜렷하게 생성되도록 세팅된 듯 하다.


멀티 BA의 특징으로 입체감을 형성

4.Ai S는 멀티 BA 이어폰의 특기라고 할 수 있는 소리의 입체감도 충실히 갖추고 있다. 크로스오버 네트워크로 인해 발생하는 음의 위상(Phase) 불일치 현상에 대해서는 여러 의견이 있으나, 이론적 측면을 떠나서 직접 귀로 듣고 즐기는 입장에서는 대충 이렇게 정리해볼 수 있겠다. 먼저 고.중.저음의 자연스러운 연결에 대해 생각해보자. 여러 갈래의 크로스오버 네트워크를 사용하면 고.중.저음이 따로 노는 듯한 느낌을 받기 쉬운데, 이것을 정신 사납게 느끼는 사람도 있고 음이 여러 방향에서 오는 입체감으로 인식하는 사람도 있다. 그래서 어떤 제조사는 크로스오버 네트워크를 아예 사용하지 않거나 최소한으로 줄이고, 또 어떤 제조사는 오히려 더욱 복합적인 네트워크를 만든다. 각 음 영역을 세분화할수록 음압을 높이고 최적화된 고.중.저음을 낼 수 있다는 의견도 있는데 다이내믹 드라이버 하나만 사용하면서도 진동판에 티타늄을 코팅하거나 더 좋은 진동판 소재를 적용해서 주파수 응답 범위를 확장하는 경우도 있다.

이렇게 보면 4.Ai S는 크로스오버 네트워크를 통해 각 음 영역을 최적화하고 약간 어긋난 음 위상으로 입체감을 형성하는 쪽에 가깝다. 앞서 밸런스형이되 고.중.저음 각각의 특징이 있다고 한 것에도 멀티 BA의 성격이 반영되어 있다. 음악이 연주되는 공간의 면적은 녹음실 정도이지만 고.중.저음이 약간 다른 방향으로부터 오는 듯한 입체감은 다수의 악기가 연주되는 곡을 감상할 때 장점이 된다. 또는 보컬과 배경 연주를 모두 명확하게 듣고 싶다면 4.Ai S가 만드는 입체감이 더욱 마음에 들 것이다. 구형 4.Ai와 신형 4.Ai S가 구별되는 가장 큰 특징이기도 하다.


올라운드 타입인데 재즈, 클래식에 더 잘 맞음

어울리는 음악 장르는 다분히 재즈, 클래식 악곡 쪽으로 편중되는 느낌이다. 또는 음악 장르와 관계없이 편안하고 느긋한 분위기가 필요한 곡에 최적화됐다고 하겠다. 그러나 이것은 어디까지나 ‘격렬한 소리’를 원하는 사람에게 해당하는 분류로, 4.Ai S는 재즈와 클래식 외의 모든 장르에서 빠지는 것 없이 듣기 좋은 소리를 들려주었다. 고.중.저음 모두 해상도가 높아서 디테일을 세세히 파악할 수 있으며 각 영역마다 강조된 부분에서 늘 듣던 음악도 새롭게 바꿔주는 특기가 있다. 단, 음악의 템포가 얼마나 빠른가에 따라서 ‘아주 잘 맞는다’와 ‘적당히 맞는다’가 구별된다. 또한 음색도 중요한 기준이 되는데 재즈에서는 퓨전 재즈보다 스탠더드 아니면 쿨 재즈 쪽에 더욱 잘 맞는다. 고음 강조가 있으나 샤프하거나 밝은 느낌이 없어서 차분하고 진지한 분위기에 어울리는 것이다. 클래식 악곡 감상에서도 4.Ai S의 중립 또는 조금 어두운 음색이 베토벤, 말러 쪽에 더 맞는 느낌이다. 그러나 4.Ai S로 대규모의 오케스트라 연주를 듣는 것은 거대한 규모의 표현이나 넓은 공간의 현장감을 묘사하기가 어렵다는 점이 아쉽다. 4.Ai S는 다재다능하며 가격대 성능비에서 압도적이지만 오케스트라 감상을 기준으로 한다면 IEM 10.0이 많이 앞서간다고 본다.

지민국(luric@buykin.com)
상품전문 미디어, 바이킹 보도자료/기사제보(news@buyking.com)

 
바이킹 안내 기업 서비스 책임의 한계
 
Copyright(c) 1999-2009 DECA Communications, Inc. All Rights Reserved.